'함중아와 양키스' 출신 함중아 암 투병으로 별세
'풍문으로 들었소' 등 히트곡 남겨
함중아 사망 / 사진 =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함중아 사망 / 사진 =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함중아와 양키스' 출신 가수 함중아(본명 함종규)가 암 투병 중 별세했다.

1일 가요계에 따르면 가수 함중아는 암 투병 끝에 이날 오전 10시께 부산 백병원 응급실에서 향년 67세로 숨을 거뒀다. 빈소는 부산 영락공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3일 엄수된다.

함중아는 1971년 라이브 클럽에서 록 음악 가수로 데뷔했다. 윤수일, 유현상 등과 라이브 클럽에서 공연하며 재능을 보였고, 1977년 제1회 MBC 대학가요제에서 입상한데 이어 1978년 ‘함중아와 양키스’로 정식 데뷔한 바 있다.

함중아는 '내게도 사랑이', '풍문으로 들었소', '안개 속 두 그림자' 등 지금도 불리는 히트곡들을 남겼다. ‘풍문으로 들었소’는 장기하와 아이들이 리메이크 해 영화 ‘범죄와의 전쟁’ OST에 수록돼 인기를 끌기도 해 대중에게 친숙한 곡이다.

한편, 함중아는 지난해 9월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간경화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당시 함중아는 "주로 야간업소에서 일을 하다 보니 일이 끝나고 허전하다. 그래서 매일 술을 마셨다"라고 언급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함중아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자 네티즌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지금 들어도 명곡인 노래들", "음악으로 기억하겠다" 등의 댓글로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