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오는 6월12일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 직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날 계획이라고 현지언론이 12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다음달 8~9일 캐나다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하며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할 계획이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는 물론 북한 일본인 납치 문제를 언급해줄 것을 거듭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 후 일본에 방문에 회담 내용을 아베 총리에게 설명해주길 기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외무성은 북미 정상회담 전후로 싱가포르에 직원을 파견해 관련 정보를 수집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