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우수제품 뽑아 해외 바이어 주선 등 지원
최원호 한국무역협회 이비즈지원본부장(오른쪽 세 번째)과 곽의택 한국소공인진흥협회장(가운데) 등 관계자들이 15일 서울 문래소공인특화지원센터에서 소공인 수출지원을 위한 양해각서를 맺었다. 김낙훈 기자

최원호 한국무역협회 이비즈지원본부장(오른쪽 세 번째)과 곽의택 한국소공인진흥협회장(가운데) 등 관계자들이 15일 서울 문래소공인특화지원센터에서 소공인 수출지원을 위한 양해각서를 맺었다. 김낙훈 기자

내수에 의존하던 문래소공인들이 한국무역협회와 손잡고 해외시장 개척에 나선다.

무역협회 이비즈지원본부는 15일 서울 문래소공인특화지원센터에서 한국소공인진흥협회와 양해각서를 맺고 1300여개 문래 머시닝밸리에 있는 기업 중 우수 소공인 기업을 발굴해 온·오프라인으로 수출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 지역에선 주로 금속가공이나 열처리 금형 등 뿌리기업이 많지만 최근 운동기기 초밥성형기 등산용 스틱 기계공구 철판절곡기 등 완제품 기계 및 공구 등을 제작하는 업체가 늘고 있다.

무역협회 이비즈지원본부는 △품목별로 전문가에 의한 바이어-셀러 연결 △영문 카탈로그 제작 △온라인 상품 등록 △미니사이트 개설 등을 통해 온라인 수출거래를 돕기로 했다. 각종 전시회와 상담회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문래소공인의 해외마케팅도 지원할 방침이다.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수출상담회와 전시회에 문래소공인을 우선 초청해 해외 바이어와의 만남을 주선할 예정이다.

최원호 무역협회 이비즈지원본부장은 “문래동 골목에 가보면 충분히 해외에 팔 수 있는 제품이 있는데 경로를 몰라 손을 놓고 있는 소상공인을 많이 볼 수 있다”며 “이런 제품이 아까워 소공인을 모아 수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본부장은 “작년 12월부터 몇 개 업체를 대상으로 기업 간상거래 사이트 ‘트레이드코리아(tradeKorea.com)’를 통해 시범 수출을 알선해보니 식품, 기계 등 벌써 다섯 건의 거래제안이 들어왔다“며 “올해 50개 기업을 선정해 지원한 뒤 3년 안에 이를 200곳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곽의택 한국소공인진흥협회장은 “문래동 소공인이 내수시장에만 매달리지 않고 해외로 눈을 돌리는데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문래동 소공인의 세계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낙훈 중소기업전문기자 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