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식 후보 측 "전재수 의원 부인 등이 여론 왜곡" 주장
전재수 의원 측 "사실과 달라…근거 없는 의혹 제기 유감"
부산 북강서갑 여론조사 일정 사전유출 의혹 불거져

부산 북강서갑 지역 국회의원 선거 여론조사 일정이 특정 후보에게 사전에 유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박민식 미래통합당 예비후보사무소는 22일 성명서를 내고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 측이 비공개된 선거 여론조사 일정을 사전에 입수해 여론조사에 적극 응답을 독려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주장했다.

성명서 내용을 보면 전 의원 부인은 지난 19일 지지자들에게 "오늘부터 이번 주말에 걸쳐 우리 지역 여론조사가 진행된다는 전망입니다.

끝까지 잘 들으셔서 전재수에 해당하는 번호를 잘 눌러주시기 바랍니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성명서에 첨부된 사진에는 한 단체 카카오톡 방에 지난 19일 '전재수 의원 사무실에서 이렇게 왔다'는 내용과 함께 '오늘 오후와 내일 국제신문 등에서 여론조사 전화가 시작되었습니다.

낯선 전화번호라 할지라도 꼭 좀 받아주십시오'라고 적힌 글이 나온다.

박 예비후보 측은 "여론조사에는 언론사 이름이 특정되어 있지 않음에도, 메시지에 언론사 이름을 특정하고 여론조사 방식까지 설명하고 있다"며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여론조작을 시도했고 여론조사 결과를 왜곡해 중도층 쏠림현상 유도했다"고 주장했다.

박 예비후보 측은 선관위에 조사를 촉구하면서, 전 의원이 직접 해명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산 북강서갑 여론조사 일정 사전유출 의혹 불거져

이에 대해 전재수 의원실은 이런 의혹이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하고 "여론조작이라는 표현과 근거 없는 의혹 제기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전 의원실 한 관계자는 "국제신문 여론조사 일정을 사전에 입수한 적이 없다"며 "문자를 보낸 사람들은 '지난 총선, 타지역 여론조사 진행 상황 등을 볼 때, 여론조사 실시가 유력한 상황' 임을 고려한 것이라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론조사에 참여하도록 지인에게 문자메시지 등을 보내는 것은 선거법에 저촉되지 않는다"며 "국제신문 측에도 사실을 확인하고, 사실이 아닌 것이 확인되면 국제신문 측에 정중히 사과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