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송대익, 조작 방송 인정 후 사과
"내 욕심으로 인해 벌어진 일, 죄송하다"
"해당 브랜드에도 사과…연락 기다리는 중"
유튜버 송대익, 조작 방송 인정하고 사과 /사진=유튜브

유튜버 송대익, 조작 방송 인정하고 사과 /사진=유튜브

유튜버 송대익이 조작 방송을 인정하며 사과했다.

송대익은 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송대익은 "6월 28일에 배달 음식이 도착했는데 내용물을 배달원이 빼먹었다는 영상을 제작해 해당 브랜드와 시청자분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행동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 영상은 조작된 영상이며,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이로 인해 피해를 입은 해당 브랜드 관계자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다시 한번 전하고 싶다"며 고개를 숙여 사과했다.

송대익은 "생방송 중에 지인분과 즉석으로 진행된 몰래카메라였으나 제 욕심으로 인해 유튜브에 업로드했고, 이로 인해 해당 브랜드가 피해를 입는 상황이 됐다. 오로지 나의 욕심으로 인해 이 일이 벌어졌다. 정말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는 "해당 브랜드명이 모자이크 처리가 됐으니 피해가 가지 않을 거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영상을 송출시켰고, 편집자님과 커뮤니케이션이 안 된 상태에서 편집자님이 풀버전으로 업로드하는 상황이 돼 해당 업체에 피해를 입히는 상황이 됐다"고 해명하며 "브랜드 관계자들에게 진심을 다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했으나 나로 인해 피해를 수습 중에 있고, 많은 점주분들이 불편해하는 상황이라 다시 연락을 주겠다는 말에 연락을 기다리는 중이다. 브랜드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나의 잘못이다.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끝으로 송대익은 "영상을 제작함에 있어 조금 더 신중을 기해 행동했어야하는데 가벼운 마음으로 영상을 제작해 시청자분들게 실망 끼쳐 드려 죄송하다. 항상 이런 어리석음은모습만 보여드려서 너무 죄송하고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다"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유튜버 송대익, 조작 방송 인정하고 사과 /사진=유튜브

유튜버 송대익, 조작 방송 인정하고 사과 /사진=유튜브

앞서 송대익은 지난달 28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음식을 배달시켜 먹는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서 송대익은 "배달원이 몰래 훔쳐 먹은 피자와 치킨이 배달됐다"고 주장하며 2조각이 모자란 피자와 누군가 베어 문 흔적이 있는 치킨을 근거로 제시했다.

그러나 다음 날 유튜버 정배우가 "가맹점 점주와 직접 통화했다. 그런 일은 없었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본사와도 통화했는데 송대익의 행동은 심각한 명예훼손이고, 가게 운영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는 답을 받았다"고 송대익의 방송이 조작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정배우가 공개한 해당 브랜드의 본사 측 답변에는 "해당 동영상에 올라온 내용은 현시간까지 매장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며 "죄없는 가맹점에 대한 악의적인 모함에 깊은 유감을 표하는 바다"고 적혀 논란은 거세졌다.

이후 송대익은 해당 영상을 삭제했고, 계속되는 네티즌들의 비판에 결국 조작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송대익은 13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유명 유튜버로, 먹방이나 개그, 여자친구와의 데이트 브이로그 등의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그는 구독자 100만 명을 넘기면서 수익을 공개하는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