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부품 비중 보다도 높아
전작 아이폰11보다 비중 더 높아져
아이폰12 미니와 프로 맥스가 국내 정식 출시한 20일 서울 중구 프리스비 명동점에 기기가 전시되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이폰12 미니와 프로 맥스가 국내 정식 출시한 20일 서울 중구 프리스비 명동점에 기기가 전시되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애플사의 최신 스마트폰인 아이폰12를 구성하는 부품 가운데 한국산 제품의 가격 비중이 가장 크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아이폰12에 들어가는 한국산 제품의 가격 비중은 미국이나 일본산 제품 보다도 높았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은 도쿄에 있는 모바일 기기 조사업체인 '포말하우트 테크노 솔루션'이 아이폰12를 분해한 결과를 토대로 부품을 가격 기준으로 분석해봤더니 한국 제품의 비중이 가장 컸다고 2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포말하우트는 아이폰12의 원가를 373달러(약 41만6641원)로 추정했다. 이 가운데 한국 부품의 가격 비율이 27.3%에 달했다. 미국 부품이 25.6%를 차지해 2위를 기록했고 일본(13.2%), 대만(12.1%), 중국(4.7%)이 뒤를 이었다.

아이폰에 들어가는 한국 부품의 가격 비중은 전작과 비교해 높아졌다. 지난해 가을에 출시된 아이폰11과 비교하면 한국 부품의 가격 비율은 9.1%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미국 부품과 일본 부품의 비율은 각각 0.2%포인트, 0.6%포인트 하락했다.

아이폰12의 한국 의존도가 커진 것은 디스플레이의 영향이 컸다는 분석이 나온다.

애플은 화상을 더욱 선명하게 보여주는 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올레드·OLED)을 아이폰12의 디스플레이로 결정하고 삼성전자(68,200 +0.29%) 제품을 채택했다.

아이폰12에 사용된 삼성디스플레이의 올레드 가격은 70달러, 삼성전자가 공급한 플래시메모리 가격은 19.2달러로 추정된다. 이밖에 SK하이닉스(98,800 -0.60%)가 납품한 D램 가격은 12.8달러 수준으로 분석됐다.

그동안 애플에 주요 디스플레이를 납품했던 일본 업체 저팬디스플레이(JDI)는 아이폰12 시리즈에는 참가하지 못했다. 닛케이는 일본 기업들이 투자경쟁을 쫓아가지 못하면서 한국 기업의 독무대가 만들어 졌다고 분석했다.

김기운 한경닷컴 기자 kkw102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