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웨일, 인도·베트남 주요 안과병원과 임상 MOU 체결

안질환·심장질환 진단용 인공지능(AI) '닥터 눈'을 개발 중인 헬스케어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메디웨일(대표 최태근)은 지난 18이 인도 산카라 병원, 베트남 까오땅 병원과 임상시험 관련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이 회사는 인도의 산카라 병원과 함께 인도의 의료기관 3곳에서 자체 개발한 솔루션을 통해 당뇨망막병증, 백내장 등 안질환을 진단하고 심혈관질환 위험인자를 예측하는 임상을 한다. 산카라 병원은 안과의사 90여 명이 근무하고 있는 대형병원으로서 구글이 임상을 진행한 병원으로도 유명하다. 2016년 구글은 당뇨망막병증을 진단하는 AI를 개발해 국제학술지에 논문을 실었다.

당시 구글의 연구 파트너로 참여했던 산카라 병원의 라지브 라만 교수가 '닥터 눈'의 성능이 본 뒤 지난해 말 메디웨일에 임상시험을 먼저 제안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메디웨일은 베트남의 최대 민영 안과병원인 까오땅 병원와 공동으로 의사를 대체할 안과 AI를 개발할 예정이다. 베트남은 안과 전문의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최태근 대표는 "우리 AI의 성능을 해외 의료환경에서 검증하는 것은 물론 동남아 시장을 선점하자는 취지"라고 했다.

이 회사는 올해 안에 안질환 진단 AI에 대한 국내 허가를 받을 계획이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