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걸리 3세 김기환 대표/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막걸리 3세 김기환 대표/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막걸리 3세 김기환 대표가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눈길을 끌고 있다.

28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막걸리 가업을 11년째 잇고 있는 김기환 대표가 등장했다. 김 대표는 "29살 때 대표가 됐다"면서 "물려받는 건 막연하게 생각은 하고 있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술 빚는 과정은 열흘 정도 계속 봐줘야 해서 매일 작업을 해야 한다"며 "365일 일해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업을 맡았을 때는 여건이 좋지 않았다는 이야기도 풀어냈다. 김 대표는 "처음엔 직원 두 명과 나를 포함해 총 3명이었다"면서 "옆에 있는 철물점의 매출이 훨씬 높았다"고 말했다.

그는 "일을 빨리 배우기 위해 신혼집을 양조장 한쪽에 차렸다"며 "폐렴 때문에 응급실에 가면서도 생산 계획을 짜면서 일했었다"고 떠올렸다.

김 대표는 매출이 얼마냐는 질문에 "처음엔 연매출이 2억원 정도였다"면서 "지난해 기준으론 230억원 정도로 올랐다"고 밝혔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