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母 '과거 여친' 발언에 당황…조회수 100만 건 돌파

가수 임영웅이 또 하나의 조회수 100만 영상을 탄생시켰다.

TV조선 유튜브 채널은 최근 '엄마 폭탄 발언 임영웅 땀 폭발'이라는 제목의 조회수가 100만뷰를 돌파하는 쾌거를 얻었다.

해당 영상은 지난해 5월 13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 1회의 일부분을 담은 내용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은 학부모 참관 수업으로 펼쳐져 임영웅, 영탁, 장민호의 어머니가 함께 출연했다.

임영웅의 엄마 이현미 씨는 "임영웅이 속 썩인 게 있었냐"는 MC 붐의 질문에 "속 썩인 게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다른 출연자들이 반발하자 이현미 씨는 "엄마한테는 꽃다발을 한 번도 안줬다. 그런데 여자친구가 있어서"라고 운을 뗐다. 그러자 당황한 임영웅은 "언제? 조심해야 된다"고 말을 가로챘다.

이어 이현미 씨는 "중학교 때"라며 "여자친구한테만 꽃다발을 줬다고 들었다. 친구 엄마가 나한테 이야기를 해주는 거다. 그때 정말 엉엉 울었다. 나한테는 안 주고 너무 서운했다"고 말했다. 이에 임영웅은 어머니에게 꽃다발을 전달하며 "그동안 내가 엄마한테 꽃 선물을 못 준 건 엄마가 꽃보다 아름다워서였다"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이 영상은 게재된지 1년이 넘었지만 팬들 사이에서 꾸준히 회자되며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다. 임영웅이 당황하는 모습과 모자지간의 훈훈한 모습이 인상적이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가식 없는 영웅 어머니의 모습 보기 좋다", "성격도 인상도 좋으시다. 영웅씨 낳아주셔서 감사하다", "임영웅은 말도 너무 잘한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지난해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 진을 차지한 임영웅은 남다른 가창력과 훈훈한 외모로 최정상의 인기를 누리고 있다.

임영웅은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각종 SNS를 통해 팬들과 활발히 소통하고 있다. 2011년 12월 2일 개설된 임영웅 공식 유튜브 채널 '임영웅'은 현재 123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이 채널에는 600개에 육박하는 영상이 올라와 있으며, 누적 조회수는 10억 7000만뷰를 돌파했다.

공식 유튜브 채널 내 독립된 채널인 '임영웅Shorts' 역시 독자적인 구독자 18만명 이상을 갖고 있다. '임영웅Shorts'에는 임영웅의 촬영 비하인드나 연습 모습, 무대 직후 등 소소한 모습이 1분 내외의 영상으로 공개되며, 보는 이들에게 소소한 재미를 선사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