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SBS 영상뉴스 화면 캡처

사진= SBS 영상뉴스 화면 캡처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상대로 성착취 영상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25)이 아동 살해 음모혐의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SBS '8시 뉴스'는 텔레그램에서 '박사방' 일당으로 활동한 조주빈이 피해자들의 개인정보를 몰래 빼준 혐의로 구속된 구청 공익근무요원 강 모씨의 의뢰를 받고 살인을 음모했다"고 보도했다.

강 씨는 자신을 신고한 여성을 보복하기 위해 지난해 말 조주빈에게 살인을 교사했으며, 조주빈은 여성이 다니는 딸의 어린이집 주소를 파악해둔 것으로 나타났다. 보도에 따르면 조주빈은 강 씨에게 청부 대가로 조 씨에게 400만원을 요구했다.

다행히 실제 범행으로 이어지진 않았지만, 경찰은 조주빈과 강 씨에게 살인음모혐의를 적용해 수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25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은 조주빈을 아동 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