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외고·자사고·국제고 2025년 일반고 일괄전환"

전국의 자율형사립고와 외국어고, 국제고가 2025년 3월부터 일반 고등학교로 바뀐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오늘(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고교서열화 해소 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올해 말까지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개정해 고교학점제가 도입되는 2025년 3월부터 자사고와 외국어고, 국제고 79개교를 일반고로 전환하기로 했다.

2025년 이후에는 기존 외고는 학교 명칭을 그대로 쓰면서 특성화된 외국어 교육과정을 운영할 수 있지만 학생 선발 권한이 없어지고 다른 서울 시내 학교처럼 학생 선택에 따라 지원해 배정하는 방식으로 바뀐다.

2025년 일반고로 전환되기 이전에 자사고, 외고, 국제고에 입학한 학생의 신분은 졸업 때까지 유지된다.

교육부는 외고 자사고 등이 폐지되고 과학고와 영재고로 쏠림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이들 학교의 선발 방식도 사교육을 줄이는 방향으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일반고로의 일제 전환 배경에 대해 “자사고와 외고, 국제고가 사교육을 심화하고 부모 소득에 따라 교육 기회의 불평등을 초래하고 있다”며 “입시 공정성을 확보하고 미래 고교교육을 준비하고자 일반고 전환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일반고 활성화를 위해 5년간 2조원 이상 지원할 계획"이라며 "부총리가 단장을 맡는, 가칭 '고교교육 혁신 추진단'을 운영해 책임 있게 챙겨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