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버스·지하철 막차 연장 등 추석종합대책 시행

서울시는 오는 6∼16일 안전·교통·물가·나눔·편의 5대 분야를 중심으로 추석 종합대책을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추석 귀경객이 몰리는 13∼14일에는 버스·지하철 막차 운행을 다음 날 오전 2시까지 연장한다. 연장 버스 노선은 서울역 등 5개 기차역과 강남터미널 등 4개 터미널을 경유하는 129개 노선이다.

또 10∼15일 고속·시외버스(서울발 기준)를 평시 대비 28% 증편해 하루 최대 13만명을 수송할 계획이다.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는 11∼15일 운영 시간을 오전 7시부터 다음 날 오전 1시까지 4시간 늘리기로 했다.

올빼미 버스와 심야택시도 늘린다. 올빼미 버스는 9개 노선 72대, 심야택시는 작년보다 142대 늘어난 3124대를 운행한다.

성묘객을 위해 12∼15일에는 용미리 1·2묘지에서 무료 순환버스를 운행하고, 13∼14일에는 망우리·용미리 시립묘지를 경유하는 시내버스 4개 노선을 1일 54회 증편 운행한다.

추석 물가 안정을 위해 사과, 배 등 9개 추석 성수품 공급 물량을 늘리고, 직거래장터도 활성화해 6∼9일 '추석 농수특산물 서울장터' 참여 부스를 175곳으로 작년보다 15곳 늘려 운영한다.

기초생활수급(의료·생계급여) 16만3000 가구에 위문품비 3만원씩 총 48억9000만원을 지원한다. 무료 양로시설 등 시설 입소 노인 1485명과 거주 시설 입소 장애인 2493명에 1인당 1만원 상당의 위문금품을 준다.

취약계층 1725 가구에 총 5000만원 상당의 생필품과 추석용품을 전달하고, 10만 가구에는 식료품을 지원한다.

노숙인과 쪽방주민 총 6천411명을 대상으로 합동차례상, 전통놀이 등을 진행하고, 노숙인 시설 41곳에서는 12∼15일 1일 3식 무료급식을 한다. 결식 우려 아동 무료 급식도 연휴 기간 계속한다.

당직·응급의료기관 480곳, 휴일지킴이 약국 1164곳을 운영한다. 또한 연휴 기간 시청 1층에 종합상황실을 설치, 24시간 운영하며 긴급 상황에 대비할 방침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