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주년 광복절, `NO 아베` 물결 계속된다…광화문서 10만명 촛불문화제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촉발된 한·일 갈등이 한 달 넘게 이어지는 가운데 15일 광복절에도 `반(反) 아베`를 외치는 시민들의 집회·행진이 서울 도심 곳곳에서 열린다.

겨레하나, 민족문제연구소 등 10여개 단체로 구성된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광장에서 `광복 74주년, 일제 강제동원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대회`를 연다.

이날 행사는 일본 현지에서 강제동원 피해 문제 해결을 위해 앞장서 온 시민단체들과 연대해서 진행된다.

강제동원 피해를 겪은 이춘식 할아버지, 양금덕·김정주 할머니 등이 겪어야 했던 아픔을 생생하게 전한 뒤,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해 시민들이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할 예정이다.

2천여명(주최 측 예상)의 참가자들은 `강제동원 사죄하라`, `아베는 사죄하고 배상하라` 등의 구호가 적힌 만장 100여 개, 평화의 비둘기 풍선 200여개를 들고 주한일본대사관 앞까지 행진한다.

그간 옛 일본대사관 앞을 밝혀왔던 `아베 규탄 촛불`은 이날 광화문광장을 채울 예정이다.

75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꾸려진 아베규탄 시민행동은 오후 6시께 광화문광장 북측에서 `8·15 제74주년 아베 규탄 및 정의 평화 실현을 위한 범국민 촛불 문화제`를 한다.

이들은 날로 악화하는 한·일 갈등 속에 `반일(反日)`이 아닌 `반(反)아베`를 외치자고 주장하면서 양국 시민사회가 함께 평화 연대를 실천하자고 강조할 계획이다.

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폐기와 이를 위한 국민청원 동참을 촉구한다.

광복절을 맞아 진행되는 이 날 촛불집회는 이전보다 많은 인원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아베규탄 시민행동 측 관계자는 "범국민 촛불 문화제로 열리는 만큼 10만명 정도가 참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74주년 광복절, `NO 아베` 물결 계속된다…광화문서 10만명 촛불문화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이에 앞서 오후 2시 광화문광장 북측에서 조합원 1만명(민주노총 측 추산)이 참석한 가운데 `8·15 전국 노동자 대회`를 연다.

민주노총은 `다시, 해방의 날, 노동자가 외치는 자주의 함성`을 주제로 행사를 한 뒤, 오후 3시 같은 장소에서 8·15 민족통일대회 추진위원회가 주최하는 `8·15 민족 통일대회·평화 손잡기`에도 참석한다.

이 밖에도 일제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조국통일촉진대회추진위원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민중당, 농민의길, 6·15 청학본부 등이 광복절을 맞아 광화문 일대에서 관련 행사·집회를 한다.

한편,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이른바 `태극기` 진영의 통합 집회도 예정돼 있다.

우리공화당과 천만인무죄석방본부는 오후 1시에 서울역 광장에서 광복절 74주년·건국절 71주년 기념 집회를 연 뒤 오후 2시 30분 서울시청 앞에서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 일파만파와 `8·15 태극기 연합 집회`를 한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