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소아암 환아 돕기 '임직원 헌혈캠페인'

롯데카드는 ‘Love Factory 임직원 헌혈캠페인’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모은 헌혈증은 소아암 환자들을 돕는데 쓰인다.

롯데카드는 하반기에도 행사를 펼쳐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기증한 헌혈증을 모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전달한다.

행사에 참여한 한 롯데카드 직원은 “사내 헌혈캠페인이 시작된 이래 꾸준하게 참여해왔다”며 “소아암 어린이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다는 생각에 기쁜 마음으로 동참하고 있다”고 말했다.

롯데카드는 2012년부터 매년 상·하반기 2회씩 임직원 헌혈캠페인을 진행한다. 회사에서 7년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전달한 헌혈증은 무려 1766장에 달한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