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초등생 찾아가는 '건강먹거리 수업' 운영

수원시 학교급식지원센터는 초등학교 5학년 학생 1200여 명을 대상으로 4월부터 두 달 동안 '2019 상반기 찾아가는 건강 먹거리 수업'을 진행한다.

'찾아가는 건강 먹거리 수업'은 '구환경을 생각하는 학교급식, 나눔과 공유'를 주제로 청소년들에게 패스트푸드, 육가공식품, 고당도 식품 등 자극적인 식품의 문제점을 알리고, 올바른 식습관을 가르쳐주는 시간이다.

올해 수업은 '오늘 뭐 먹을까'(건강 간식 만들기), '얼쑤~ 좋다! 우리농산물'(우리농산물 애용하기) 등 2개 소주제로 진행된다. 식생활 이론수업·요리실습(40회)으로 이뤄진다. 한 강의당 이론수업 20분, 요리실습 60분 등 총 80분으로 진행된다.

또한 지역 먹거리를 이용한 채소 피클과 오곡 강정 등을 직접 만들어볼 수 있다. 요리실습 결과물은 수원 지역 4곳의 공유냉장고에 학교와 학생 이름으로 기증돼,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김지연 수원시학교급식센터장은 "이번 수업으로 학생들이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지속가능한 식습관이 형성되길 바란다"면서 "식생활교육과 더불어 학교급식 식자재 공동구매·안전성 검사 등으로 학생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급식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