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마지막날(26일)…교통 정체 오후 3~4시 절정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26일도 귀경 차량으로 정체를 보이는 구간이 있어 운전 시 유의해야 할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이하 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1시 요금소 출발 기준으로 강릉부터 서울까지 2시간 50분이 소요되며 대전서 서울까지는 2시간 10분이 소요된다. 반면 버스를 이용할 경우에는 동일 구간 1시간 30분이 걸린다. 울산에서 출발하면 서울에는 4시간 32분 뒤에 도착하며 대구(수성)에서 서울까지는 4시간 2분을 예상해야 한다. 부산(대동)에서 귀경할 경우에는 5시간 20분이 소요된다. 광주에서 서울까지 4시간 10분이며, 목포에서 서울은 4시간 20분이 걸린다.

대부분 하행선보다는 상행선의 정체 구간이 많으며 운전석에 앉아 있어야 하는 시간도 상대적으로 더 길다.

또한 도로공사는 서울방향 정체가 오후 3~4시 사이에 절정을 이루며 이후 점차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고속도로 교통상황은 한국도로공사 앱과 로드플러스 사이트, 콜센터를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