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상에 따라 각기 다른 효능
왼쪽부터 풀무원다논의 ‘아임리얼 요거트 블루베리’, 정식품의 ‘검은콩과 검은참깨’, 복음자리 ‘유자차’, 웅진식품의 ‘자연은 토마토’

왼쪽부터 풀무원다논의 ‘아임리얼 요거트 블루베리’, 정식품의 ‘검은콩과 검은참깨’, 복음자리 ‘유자차’, 웅진식품의 ‘자연은 토마토’

우리가 먹는 자연식품들에는 다양한 색상이 존재한다. 특히 천연의 고운 빛깔을 지닌 식품을 <컬러푸드>라고 부르는데, 과일이나 채소가 지닌 천연색상은 파이토케미컬이라는 성분으로 고유의 맛과 향을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활성산소 제거, 면역력 증진 등의 효과가 있어 건강에도 이롭다.

각 색상이 함유하고 있는 영양소는 식품마다 다 다르고 우리 몸에 미치는 효능도 각각 다르기에 다양한 컬러푸드를 색(色)다르게 골라 먹어보는 건 어떨까.

보라색- 노화방지에 탁월

퍼플푸드에는 강력한 항산화 성분인 안토시아닌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 노화 방지에 좋다. 또 비타민C가 풍부하게 들어있어 지방 연소와 콜레스테롤 감소에 도움을 주어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이다.

대표적인 퍼플푸드는 블루베리로 미국 타임지에서 10대 슈퍼푸드로 선정될 만큼 영양가가 풍부하다. 풀무원다논의 ‘아임리얼 요거트 블루베리’는 국산 원유 100%로 만든 요거트에 블루베리를 그대로 갈아 담은 요거트다. 장수지역으로 손꼽히는 코카서스만의 카스피해 유산균을 사용했고, 착향료와 합성감미료를 넣지 않아 건강함을 더했다. 물 한 방울 넣지 않은 리얼 요거트로 진한 텍스처가 인상적이다.

검은색- 기력 회복에 으뜸

검은콩, 검은깨, 미역, 다시마 등의 블랙푸드도 강력한 안티에이징 식품이다. 검은콩은 일반콩보다 항암 능력이 네 배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베지밀 검은콩과 검은참깨’는 검은콩의 영양분과 담백한 맛을 살리고 검은참깨의 고소한 맛을 더한 제품이다. 검은콩의 안토시아닌과 검은깨의 세사민, 세사몰린 및 세사미놀 등의 성분이 어우러져 영양 밸런스를 갖춘 것이 특징이다.

노란색- 면역력 상승

옐로푸드의 노란색에 들어 있는 카로티노이드는 세포의 노화를 늦추고, 질병을 예방하는 역할을 한다. 대표적 옐로푸드인 유자는 레몬의 3배가 되는 비타민C를 함유하고 있어 감기 예방, 증상 완화에 탁월하다. 사과, 바나나보다 칼슘도 10배 이상 함유되어 있어 뼈 건강에도 좋다.

복음자리의 ‘햇유자차’는 고흥 유자를 사용해 시트러스의 향과 맛을 풍부하게 살렸다. 남해 해풍의 영향으로 당도가 높고, 뛰어난 맛을 인정받은 고흥 유자를 주 원료로 담았고, 국내산 배가 유자의 아린 맛을 줄여 부드러운 단맛과 풍부한 과육을 즐길 수 있다.

빨강색- 몸의 활력 충전

빨간색에는 라이코펜이 들어있다. 라이코펜은 항암 작용이 우수하며, 각종 무기질과 비타민이 들어 있고 강력한 항산화 작용을 한다. 라이코펜은 토마토에 많이 들어 있는데, 10대 암 예방 식품 중 1위로 뽑힐 만큼 건강에 좋은 식품이다. 토마토에는 칼륨도 풍부하게 들어있어 체내의 염분배출에도 도움을 준다.

웅진식품의 ‘자연은 토마토’는 90일간 잘 익은 토마토를 엄선해서 특유의 상큼하고 진한 맛을 잘 살린 토마토 주스다. 농도를 진하게 하면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토마토즙을 75% 함유했다.


송새봄 키즈맘 기자 newspring@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