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MBC ‘불야성’ 정해인, 유이 / 사진제공=방송화면 캡처

MBC ‘불야성’ 정해인, 유이 / 사진제공=방송화면 캡처

MBC ‘불야성’ 정해인, 유이 / 사진제공=방송화면 캡처

‘불야성’ 정해인이 유이를 향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불야성’에서는 건우(진구)를 꼬시려는 세진(유이)의 모습을 보고 분노하는 탁(정해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선 방송에서 이경(이요원)은 세진을 건우에게 필요한 사람으로 만들어 건우와의 싸움에서 이기기 위해 계획을 꾸몄다. 이에 이경은 세진에게 “박건우를 네 것으로 만들어라”고 미션을 내렸고, 세진은 건우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하며 차근차근 미션을 수행해나갔다.

하지만 탁은 꿍꿍이가 있는 것 같은 세진의 모습을 탐탁지 않게 생각한 뒤 세진을 미행했다. 탁은 건우와 단둘이 만남을 가지고 있는 모습을 목격했고, 만남을 지시한 것이 이경이라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이에 탁은 이경을 찾아 이 같은 상황에 대해 물으며 “아닌 건 아니다. 이유가 뭐가 됐든 옳지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무렇지 않아 하는 이경과 세진의 행동에 분노하며 탁은 그 자리에서 갤러리S를 떠났다.

세진은 탁을 찾아가 “갤러리S로 돌아오라”며 회유하며, “돌아와서 대표님 지켜드려라. 덤으로 나도. 너 나 좋아하는 거 아니었냐”라고 농담조로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세진은 장난이었지만 남몰래 세진을 마음에 두고 있던 탁은 뜨끔했고, 세진에게 자신의 감정을 들키지 않으려는 듯 황급히 자리를 떴다. 또 세진이 건우에게 접근할 방법을 생각하는 과정에서 탁에게 “이런 말 이상하게 들리겠지만 사랑해”라는 말을 시험삼아 건넸고, 세진의 의도는 모른 채 탁은 크게 당황해 깨알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극 중 탁은 세진에게 까칠하게 대하는 듯 하면서도 이경의 어려운 미션에 힘들어하는 세진을 향해 은근슬쩍 위로의 말도 건네고, 세진이 위험에 처했을 때 가장 먼저 달려가 구해주기도 하는 등 우정인지 사랑인지 모를 오묘한 감정을 보여왔다. 하지만 이날 방송에서 탁은 건우에게 접근하는 세진의 모습에 분노하고 “나 좋아하는 거 아니냐”는 장난 섞인 물음에 순간이지만 자신의 마음을 들켰다는 듯 움찔거리는 모습을 보이며 세진을 짝사랑하고 있었음을 드러냈다.

세진과 탁은 진지하고 긴장의 연속인 ‘불야성’ 속에서 만났다하면 티격태격 꽁냥거리며 톡톡 튀는 매력으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이에 세진을 향한 짝사랑이 시작된 탁이 앞으로 어떻게 변하게 될지 치명적 워맨스와 위험한 로맨스 사이에서 깨알 케미를 선사할 ‘세탁커플’에도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불야성’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