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변기수/사진제공=SBS ‘영재발굴단’

변기수/사진제공=SBS ‘영재발굴단’

변기수/사진제공=SBS ‘영재발굴단’

개그맨 변기수가 ‘영재발굴단’을 찾았다.

14일 방송되는 SBS ‘영재발굴단’에 출연한 변기수는 “아내가 ‘영재발굴단’을 즐겨봐서 꼭 출연했으면 했다”며 “일단 아내가 인정하는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가장 나오고 싶은 프로그램이었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또한 변기수는 “솔직히 오해하시는데, 저는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중학교 3학년 때까지 임원을 놓친 적 없다”며, “그런데 초등학교 6학년 때 안타까운 일이 있었다, 원래 선거에서 내가 반장이 됐는데 부반장이 된 애가 ‘김소아과 아들’이었다. 그러자 담임선생님이 과반이 넘지 않는다며 예정에 없던 재투표를 했다. 결국 나는 반장이 되지 못했다. 너무 억울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그렇게 우등생의 길을 걷던 변기수는, “고1 때, 실수로 한 번 친구들이랑 호기심에 간 당구장에서 중요한 터닝포인트를 맞았다”고 말하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변기수는 “당구장 사장님이 꿈의 뭐냐고 해서 개그맨이라고 했더니, 공부에 집중하면 안 돼. 네가 많은 걸 경험하고 돌아다니고 겪어봐야 해. 당구도 잘 쳐야 하고, 술도 한잔할 줄 알아야 한다고 해서 그때부터 돌아다녔다”고 말하며 그때 시장을 돌아다니며 보고 들었던 것을 토대로 만들어진 대박 유행어가 바로, “오빠~오빠~오빠~ 살거야? 안 살거면 꺼져” 라며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영재발굴단’은 14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