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라디오스타’ 김재원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김재원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김재원 / 사진제공=MBC

배우 김재원이 11년 만에 토크쇼에 출연해 반전 엉뚱 성격을 대 방출할 예정이다.

14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리얼 수다스토리 입’ 특집으로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출연 배우 김재원, 이수경, 김선영, 황동주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재원은 잘생긴 얼굴에 가려진 반전 성격을 아낌없이 다 보여줬다. 그는 자신의 별명이 ‘김도사’임을 밝히면서 자신의 엉뚱한 성격 표출에 시동을 걸었다.

특히 김재원은 하루종일 숨을 참는 것이 가능했음을 밝히면서 4MC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그는 자신이 했던 호흡법을 설명하면서 “나중에는 숨을 안 쉬게 되는 느낌까지 갔다”며 자신의 경험을 증명했다.

이후 김재원은 학창시절에 하루에 팔굽혀펴기 3000개까지도 한 적이 있음을 고백해 또 한 번 엉뚱함을 표출했다. 그는 자신이 겪었던 별의 별 특이한 경험을 다 털어놨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또한 ‘라디오스타’ 제작진은 사진으로만 봐도 감동이 밀려오는 김재원의 스틸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재원은 눈을 지그시 감고 주머니에 한 손을 넣고 있다. 화려한 제스처가 없어도 그가 부르는 노래의 감미로움이 화면을 뚫고 전해진다.

김재원은 안정적인 가창력과 중저음 목소리로 ‘귀호강+눈호강’을 제대로 할 수 있는 발라드 무대를 선사했다는 후문이어서 기대감이 폭발하고 있다.

이처럼 김도사 김재원의 엉뚱한 면모와 감성적인 발라드 무대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라디오스타-리얼 수다스토리 입 특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