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썰전 / 사진제공=JTBC

썰전 / 사진제공=JTBC

썰전 / 사진제공=JTBC

‘썰전’에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출연했다.

최근 JTBC ‘썰전’은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의 탄핵 가결 이후 정국 분석에 이어, 핫한 뉴스의 뒷얘기를 ‘뉴스의 당사자와 함께’ 털어보는 코너를 진행했다.

이 코너에는 지난 30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고성을 지르며 설전을 벌여 화제를 모았던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출연했다. ‘썰전’의 트레이드마크인 ‘밀착형’ 세트에서 다시 만난 두 사람이 MC김구라와 함께 하는 모습은 마치 썰전판 ‘절친노트’를 연상하게 했다.

‘썰전’에 새누리당 장제원·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JTBC

‘썰전’에 새누리당 장제원·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JTBC

‘썰전’에 새누리당 장제원·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JTBC

회의장에서 있었던 설전에 대해 장제원은 “우발적으로 그런 일이 벌어진 건데, (그 이후) 표창원 의원에게 엘리베이터에서 사과를 했다. 그런데 그것을 국민들이 못 보셨다”며 “여야 협치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출연 이유를 밝혔다.

화기애애한 두 사람의 모습에 MC 김구라는 “이렇게 보니 두 분의 공통점이 있다. 말을 설득력 있게 너무 잘 하신다. 하지만 다른 점은 표창원 의원님은 입이 작고, 장 의원님은 입이 크다”고 뜬금없는 평가를 해 현장의 웃음을 자아냈다.

유시민·전원책의 탄핵 가결 이후 정국 분석에 이어 장제원·표창원 의원의 뉴스의 뒷얘기를 들어볼 ‘썰전’은 오는 15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