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주노플로 / 사진제공=필굿뮤직

주노플로 / 사진제공=필굿뮤직

주노플로 / 사진제공=필굿뮤직

가수 주노플로가 가요계에 힘찬 첫 걸음을 내딛는다.

주노플로는 14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악 사이트에 데뷔 싱글 ‘데자부(Deja vu)’를 발매하고 팬들과 첫 교감을 나눈다. 아울러 글로벌 팬을 위한 수록곡도 애플뮤직과, 아이튠즈를 통해 동시에 공개된다.

주노플로의 데뷔 싱글 ‘데자부’는 프로듀서 빅 바나나(BIG BANANA)와 함께한 작품으로. 사랑에 빠지는 익숙한 감정을 주노플로만의 방식으로 풀어낸 곡이다. 발매에 앞서 지난 11월 12일 MFBTY 콘서트에서 먼저 무대를 선보여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특히 주노플로는 ‘데자부’를 통해 이미 인정받은 랩 실력뿐만 아니라 숨겨뒀던 보컬리스트로서의 가능성도 보여주며 아티스트로서의 면모를 더욱 과시할 전망이다.

지난 10월 타이거JK가 이끄는 레이블 필굿뮤직에 합류, 리스너들의 흥분을 불러왔던 주노플로. 그는 이번 데뷔 싱글을 시작으로 목말랐던 팬들의 갈증을 풀어주겠다는 각오다.

필굿뮤직은 “앞으로 주노플로가 보여줄 무궁무진한 음악적 세계의 첫걸음이 바로 ‘데자뷰’”라며 “데뷔 싱글을 통해 본격적인 아티스트의 길을 시작한 만큼, 주노플로의 발걸음에 애정 어린 시선을 부탁드린다. 언제나 실망시키지 않는 음악으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주노플로의 데뷔를 알리는 싱글 ‘데자부’는 14일 정오부터 각종 온라인 음악 사이트에서 감상 가능하다. 오는 15일에는 Mnet ‘엠카운트다운’으로 시청자들을 만나며, 16일에는 슈퍼비와 면도의 콘서트 무대에 게스트로 참여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