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TV10영상취재팀]

연극 ‘우리의 여자들’ 프레스콜이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수현재씨어터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이대웅 연출, 오세혁 작가를 비롯해 시몽 역의 우현, 정석용, 폴 역의 유연수, 서현철, 막스 역의 이원종, 김광식이 참석했다.

‘우리의 여자들’은 극과 극 개성을 가진 35년지기 죽마고우 폴, 시몽, 막스에게 벌어진 하룻밤 소동을 그린 코미디다. 원제는 ‘Nos Femmes’로, 프랑스 최고 권위의 몰리에르상 작가상을 두 번이나 수상한 에릭 아수(Eric Assous)의 작품으로 2013년 9월부터 5개월간 파리에서 초연, 객석점유율 99%를 기록하며 인기를 끈 작품으로 지난 2일에 개막해 대학로 수현재씨어터에서 2017년 2월 12일까지 공연된다.

TV10영상취재팀 tenpla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