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허영지, 전혜빈/사진제공=tvN ‘또 오해영-또요일의 기록’ 방송화면

허영지, 전혜빈/사진제공=tvN ‘또 오해영-또요일의 기록’ 방송화면

허영지, 전혜빈/사진제공=tvN ‘또 오해영-또요일의 기록’ 방송화면

‘또 오해영’ 배우들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5일 방송된 tvN ‘또 오해영-또요일의 기록’에서는 배우들이 드라마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이날 허영지는 “첫 드라마라 부족하고, 서툰점 많았다. 아마 현장에서 NG를 가장 많이 내지 않았나 싶은데, 멋진 배우분들과 스텝분들과 함께 해서 그런 점들이 많이 덮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전혜빈은 “내 인생에서도 가장 기억에 크게 남을 작품인 것 같다.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