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개그우먼 홍윤화 / 사진제공=TV조선 ‘호박씨’

개그우먼 홍윤화 / 사진제공=TV조선 ‘호박씨’

개그우먼 홍윤화 / 사진제공=TV조선 ‘호박씨’

개그맨 홍윤화가 폭식에 대한 새로운 정의를 밝혀 웃음을 안겼다.

홍윤화는 5일 방송된 TV조선 ‘호박씨’에서 폭식에 대해 “음식을 먹고 3분 후면 이가 썩는다. 이 썩을 틈을 안 주는 게 폭식”이라고 정의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3분 안에 다른 음식을 끊임없이 리필하고 외로움을 폭식으로 달래곤 했다. 얼마 전에 편의점에 가서 혼자 7만원 어치를 사서 먹은 적이 있다”며 편의점 습격 일화를 공개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

함께 출연한 빅마마 이혜정은 홍윤화의 이야기를 듣던 중 “폭식하면 나도 할 이야기가 많다. 진정한 폭식은 찬지 더운지도 모르고 끊임없이 입속에 퍼붓는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