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박신혜,김래원/사진제공=SBS ‘닥터스’ 방송화면

박신혜,김래원/사진제공=SBS ‘닥터스’ 방송화면

박신혜,김래원/사진제공=SBS ‘닥터스’ 방송화면

‘닥터스’ 박신혜가 김래원에게 뇌물을 줬다.

5일 방송된 SBS ‘닥터스'(연출 오충환, 극본 하명희)에서는 유혜정(박신혜)이 홍지홍(김래원)에게 뇌물을 건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혜정은 꽃 바구니를 들고 홍지홍 사무실 앞에서 기다렸고, 홍지홍이 오자 “축하해요. 국일병원에 근무하게 되신 거”라며 꽃 바구니를 건넸다.

이에 홍지홍은 환하게 웃으며 “이거 꽃말이 뭐야? 순수, 순정 이런 거야?”라고 물었고, 유혜정은 “그냥 예뻐서 샀어요 그냥…”이라며 “근데 이거 뇌물이에요. 이거 할머니 환자번호인데 저는 계약직이라서 할머니 수술기록 볼 수 없거든요. 정직원의 위력을 보여주세요”라며 쪽지를 줬다.

하지만 홍지홍은 쪽지를 찢으며 “잊어 혜정아”라고 답했고, 유혜정은 “의사되면 이해할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의사 되니까 더 이해가 안 된다”라며 “‘최선을 다했다. 돈 줬다. 딴지 걸지마’ 이런 게 의사들이 할 말이에요? 수술실에서 일어났던 모든 걸 알아야겠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