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장진리 기자]
기억 이성민

기억 이성민

‘기억’ 이성민이 점점 악화되는 알츠하이머 증세에 절망했다.

9일 방송된 tvN ‘기억'(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에서는 박태석(이성민)의 알츠하이머 증세가 점점 악화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진(이준호)의 첫 사건 재판을 위해 법원으로 향한 박태석은 점차 심해지는 알츠하이머 증세를 보인다. 법원에 왔지만 “법원에 가야한다”고 급히 자리를 뜨는가 하면, 법원의 복도를 보고 알 수 없는 느낌에 한 발짝도 앞으로 떼지 못했다. 북적거리던 복도였지만 박태석의 시선에서는 아무도 없었다. 마치 진공 상태에 빠진 듯한 박태석은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그 때 정진이 박태석을 발견하고 “박 변호사님”이라고 여러 차례 불렀고, 박태석은 현실로 돌아올 수 있었다. 식은 땀을 뻘뻘 흘린 박태석은 정진과 함께 재판장으로 들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봉선화(윤소희)가 박태석의 알츠하이머를 알고 오열하는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안겼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tvN ‘기억’ 방송 화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