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우리 결혼했어요 육성재 조이

우리 결혼했어요 육성재 조이

‘우리 결혼했어요’ 육성재가 조이의 질투에 뿌듯해했다.

9일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레드벨벳과 비투비 새 앨범 홍보에 나선 ‘쀼 커플’ 육성재-조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육성재와 조이는 레드벨벳의 신곡 ‘7월 7일’과 비투비의 신곡 ‘봄날의 기억’ 뮤직비디오를 옥외 광고판에 거는데 성공하는가 하면, DJ로 라디오를 진행 중인 김신영을 찾아가 ‘봄날의 기억’을 틀기도 했다.

함께 ‘봄날의 기억’ 뮤직비디오를 보던 도중 육성재는 뮤직비디오에서 주연을 맡은 배우 조보아의 등장에 “우리 조보아 씨 나온다”라고 말해 조이의 질투를 자아냈다. 조이는 “남자 아이돌인데 저렇게 해도 되느냐”라고 말했고, 육성재는 “나도 연기하면 해야 되는데, 키스신”이라고 말했다. 육성재의 질투 작전에 완전히 말려든 조이는 질투를 감추지 못했고, “어차피 드라마에서 볼에 뽀뽀는 하지 않았느냐”고 드라마 ‘후아유’의 장면을 언급해 육성재의 미소를 자아냈다.

조이의 귀여운 질투에 육성재는 웃음을 참지 못했고, “질투한다”라고 잇몸 미소를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MBC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 화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