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마리텔

마리텔

‘마이 리틀 텔레비전’ 이경규가 박명수와 통화를 했다.

13일 다음팟을 통해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 MLT-23 생중계가 진행됐다. 이경규는 반려견 콘텐츠로 방송에 나섰지만, 큰 재미가 없이 진행돼 결국 박명수와 통화에 나섰다.

이경규는 박명수에게 “개 데리고 나오는 거 하고 있거든. 힘드네”라고 말했다. 박명수는 “힘들다니까요. 제가 어제 말씀드렸잖아요. 얼마나 힘든데요. 짜증나고”라고 본심을 전했다.

이경규는 댓글에 대한 이야기도 했다. 그가 “댓글을 보니까 가슴을 많이 때리네. 댓글을 보니까 기가 죽네”라고 하자, 박명수가 “그거 읽으면 그대로 기사가 떠버리니까 읽지 마세요”라며 “혼자는 못해요. 게스트를 데려와야 해요”라고 팁을 전했다.

이경규는 전화를 끊은 뒤, “말도 안되는 소리하고 있어. 도움을 줘야지”라며 불평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마리텔’ MLT-23 생중계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