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우주소녀

우주소녀

걸그룹 우주소녀가 상큼한 매력을 발산했다.

13일 방송된 ‘인기가요’에는 우주소녀가 무대에 올라 데뷔곡 ‘모모모’를 상큼하게 표현했다.

이날 우주소녀는 주황색을 강조한 치어리딩 의상으로 밝은 에너지를 뽐냈다. 12인의 대형 인원을 살린 칼군무와 대형 퍼포먼스가 매력을 드러냈다. 무대 중간에는 멤버 성소가 다리 찢기를 활용한 댄스 브레이크로 시선을 강탈했다.

‘모모모(Mo Mo Mo)’는 히트메이커 김도훈과 서용배가 공동 작곡을 맡았으며, 빈티지 리듬과 세밀하게 디자인된 멜로디가 인상적인 레트로 댄스곡이다.

우주소녀는 스타쉽엔터테인먼트와 중국 위에화엔터테인먼트에서 선보이는 12인조 한중합작걸그룹이다. ‘모모모’ 뮤직비디오에는 아시아프린스 이광수가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SBS ‘인기가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