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최대철

최대철

“한 번만 용서해달라.”

28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내 딸, 금사월'(극본 김순옥, 연출 백호민 이재진)에서는 홍도(송하윤)에게 사죄하는 시로(최대철)의 모습이 담겼다.

시로는 이날 미랑(김지영)과 우랑(이태우)의 앞에서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미랑은 “엄마도 모자라 할머니를 속이러 왔느냐”며 “판사 앞에서도 대답은 한 가지일 것이다. 우리는 아빠 자식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홍도는 “내 아이들에게 손대지 말라”고 제지했고, 시로는 무릎을 꿇은 채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새 사람으로 살 테니 한 번만 용서해달라”고 말했다.

시로는 계속해서 오열하며 속내를 드러냈지만, 홍도의 마음은 움직이지 않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