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아이가 다섯

아이가 다섯

‘아이가 다섯’ 속 심형탁이 집 창고에 몰래 숨어지내는 생활을 청산하게 됐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극본 정현정, 연출 김정규)에서는 신욱(장용)과 미숙(박혜숙)에게 비밀 생활을 들킨 호태(심형탁)의 모습이 담겼다.

호태는 이날 비빔밥을 만들어 먹기 위해 부엌에 숨어 들어왔고, 이를 신욱에게 들키고 말았다. 하지만 그는 아들을 눈 감아 줬고, 같이 비빔밥을 먹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이때 미숙 역시 잠에서 깼고, 신욱과 연태(신혜선)의 대화를 듣던 중 호태의 목소리를 듣고 분노했다. 호태가 “다 말아먹고 집 창고에서 지내고 있지만, 집에만 오면 밥이 있다. 내가 만들어놓지 않은 밥, 반찬, 고추장, 참기름이 있다”고 웃은 것.

미숙은 이내 문을 열고는 “그뿐이냐, 엄마도 있다”며 등장했다. 이후 그는 호태에게 “당장 그만두라”고 호통쳤고, 호태는 지지 않고 “이 영화에 모든 것을 걸었다. 그만둘 수 없다”고 확고한 뜻을 내비쳤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KBS2 ‘아이가 다섯’ 방송화면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