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이상희

이상희

배우 이상희가 아들 이진수 군의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결정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이상희와 그의 아내 이해경 씨의 아들 이진수 군 ‘LA 사망 미스터리’ 사건이 전파를 탔다.

이상희의 아들 이진수 군은 지난 2010년 12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한 고등학교에 다니던 중 당시 17세였던 동급생 A 씨와 싸우다 주먹에 머리를 맞고 쓰러졌다. 이후 병원으로 옮겨진 이진수 군은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채 뇌사 판정을 받고 이틀 만에 사망했다.

사건의 가해자는 미국에서 정당방위로 무혐의 처분을 받고 풀려났다. 이상희 부부는 2014년 1월 가해자를 상해 치사 혐의로 국내 검찰에 고소했다. 고소장이 접수된 이후 법원에서 이진수 군의 시신을 재부검하겠다는 통보가 내려졌고 결국 재부검을 하게 됐다.

이상희는 3년이 지나 파헤쳐진 무덤에서 “네 몸 갈기갈기 찢어서라도 이거 밝혀야 한다. 그래서 너한테 물어도 안 보고 아빠가 결정해서 미안해”라며 오열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