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금사월

금사월

송하윤이 박세영 재판장에 증인으로 등장했다.

21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이홍도(송하윤) 살인사건과 관련해 오혜상(박세영)이 재판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혜상은 사전에 매수한 증인들을 출석시키며 자신의 죄를 벗어나려 했다. 당초 법정에 참석하려 했던 홍도는 차가 막혀 도착이 늦어졌다.

상황이 좋지 않게 돌아가던 찰나, 홍도가 극적으로 재판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세훈은 판사에게 “이홍도 살인사건의 피해자이자 유일한 증인 주오월(송하윤)을 증인으로 요청한다”고 부탁했고, 이는 곧 받아들여졌다.

홍도가 살아있음을 몰랐던 혜상은 충격을 받았다. 그는 경악한 얼굴로 “이홍도는 죽었다”고 외치며 ‘멘붕’에 빠졌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