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한승연01

한승연01

걸그룹 카라 출신 한승연이 심경을 남겼다.

한승연은 26일 자신의 SNS에 소속사를 옮긴 뒤 처음으로 속내를 밝혔다.

그는 “회사가 정해져 여러분께 소식 전한다. 늦어서 미안하다”고 운을 뗀 뒤 “19살 DSP 미디어에 들어와서 꼭 10년 만에 떠나게 돼 어색하고 어렵고 두려운 마음, 여러분과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스무 살에 데뷔, 멤버들과 더불어 팬 여러분에게 헤아리지 못 할 만큼 큰 사랑받았다. 큰 상처도 서로 보듬으며 같이 걸어온 지난 9년은 정말 제 인생에, 우리 서로의 길고 긴 삶의 시간 속에 소중한 기억들”이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한승연은 또 “새로운 회사와 예쁜 기억, 추억, 경험들을 팬 여러분들과 만들어 가려고 한다. 우리는 찢어진 적도, 돌아선 적도, 이별을 고한 적도 없다”며 “그건 누구보다 여러분들과 우리, 그리고 제가 잘 알고 있다고 믿는다. 항상 세상의 많은 말들에 상처받게 해서 미안한 마음 한가득이지만 이제는 즐겁게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더 자주 여러분과 만나고 더 많은 분야에서 저를 보여 드릴 수 있도록 고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승연은 이날 배종옥, 엄지원, 고준희, 이상윤, 오민석, 이영은 등이 소속된 연기자 전문 매니지먼트 제이와이드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텐아시아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