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내 사위의 여자 양진성 서하준

내 사위의 여자 양진성 서하준

배우 양진성이 서하준에 깜짝 기습키스를 하며 로맨스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26일 오전 방송된 SBS 아침연속극 ‘내 사위의 여자’ 17회에서는 새 브랜드 회의를 위해 캠핑을 떠난 수경(양진성)과 현태(서하준)는 타이어가 펑크나는 사고를 당하게 됐다. 설상가상으로 두 사람은 어두워진 날씨에 핸드폰 전원까지 꺼지게 되며 차안에서 하룻밤을 지내게 되는 위기를 맞은 터.

지친 수경은 차안에서 깜빡 잠이들었고 이를 본 현태는 수경을 자신의 무릎에 눕혀 편히 잠들게 했다. 그 순간 눈을 뜬 수경으로 인해 둘 사이에 오묘한 기류가 흘렀고 수경은 현태를 향해 기습 키스를 했다. 숨길 수 없는 감정을 드러낸 수경의 모습은 시청자들까지 두근거리게 만들었다고.

이처럼 자신의 마음을 꾸밈없이 솔직하게 드러낸 수경의 사이다 같은 감정 표현은 극의 재미를 한층 더 높이고 있다는 반응. 무엇보다 때로는 새침하게 밀어내다가도 중요한 순간에는 늘 먼저 다가가 서양(서하준+양진성)커플의 로맨스에 결정적 역할을 하는 박수경(양진성)의 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수경과 현태를 찾던 재영(장승조)이 차 안에서 키스하는 두 사람을 목격하고 매섭게 노려보는 장면에서 엔딩을 맞았다. 때문에 세 사람의 삼각관계의 향방이 어떻게 될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내 사위의 여자’는 매주 월~금 오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SBS ‘내 사위의 여자’ 방송화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