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무림학교 신성우

무림학교 신성우

‘무림학교’의 냉동인간 신성우가 눈을 떴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무림학교’(극본 양진아, 연출 이소연)에서는 불에 관한 트라우마를 극복하기 위해 참선 수업에 몰입한 윤시우(이현우)와 몇 년 만에 의식을 되찾고 눈을 뜬 채윤(신성우)이 등장하며 보일 듯, 보이지 않는 비밀스러움을 증폭시켰다.

다른 학교와 평가하는 방식이 다른, 특별한 중간고사 기간을 맞이한 무림학교. 총장 황무송(신현준)은 최하급반인 시우와 왕치앙(이홍빈)을 위해 각각 상급반인 심순덕(서예지)과 황선아(정유진)를 멘토로 붙여줬고, 네 남녀는 함께 시험을 대비하며 청춘 로맨스를 예고했다. 특히 치앙은 무기고에서 우는 순덕을 위로해주는 시우와 다정하게 시험 대비를 하는 두 사람을 지켜보며 질투심을 드러냈고, “중간고사에서 널(시우) 꼭 이기고 말거다”라는 말로 앞으로의 전개에 호기심을 더했다.

이어 시우는 참선 수업을 통해 트라우마를 극복하기로 결심, 법공(장광) 교수와 학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명상을 시도했다. 이내 시우는 고통스러운 기억에 빠졌고 그 시각, 병실에 누워있던 채윤도 의식을 찾기 시작했다. 또한 불에 타는 집 속에서 울고 있는 아이를 떠올린 시우처럼 채윤 역시 같은 장소에서 누군가와 싸우는 모습을 회상, 마침내 눈을 뜨며 두 사람에게 연결고리가 있음을 암시했다.

무엇보다 왕하오(이범수)의 비서는 “왕하오 회장이 찾고 있는 것이 천의주와 관련된 것”이라는 사실밖에 모른다며, “채윤이 깨어나면, 그때부터 모든 게 시작될 거다”라고 말한 바 있기에, 의식을 찾은 채윤은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대체 채윤은 과거 어떤 사연이 있었기에 오랫동안 병실에 누워있었고, 어째서 그는 시우와 같은 기억을 가지고 있는 것일까. 드디어 시작된 미스터리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무림학교’는 2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무림학교’ 방송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