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한번 더 해피엔딩 장나라, 유인나, 유다인, 서인영

한번 더 해피엔딩 장나라, 유인나, 유다인, 서인영

MBC 수목미니시리즈 ‘한번 더 해피엔딩’ (극본 허성희, 연출 권성창) 속 여자 캐릭터들이 각기 다른 매력으로 결혼에 대한 다양한 질문을 던지고 있다.

장나라, 유인나, 유다인, 서인영이 연기하고 있는 한미모, 고동미, 백다정, 홍애란은 1세대 걸그룹 엔젤스로 함께 활동했던 사이로 서른을 넘긴 뒤 다시 행복해지기 위해 사랑에 도전하는 중이다.

먼저 한미모는 일찍 결혼했다 이혼 후 새로운 사랑을 찾고 있다. 2년간 사귄 애인에게 차이고 그날 만난 동창생과 술김에 혼인신고를 할 뻔 하고 자신을 진료해 준 의사에게 한 눈에 반하는 등 스펙터클한 사건 속에서도 자신의 감정에 솔직한 인물이다.

미혼을 벗어나고자 발버둥치고 있는 고동미는 남자와 키스해 본 지 3천일이 다 되어 가는 동정녀. 미팅 참가비가 아까워 와인만 마시다 필름이 끊기고 혼자 영화를 보다 키스하는 장면이 나오자 다정에게 전화해 “키스하고 싶다”고 말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백다정은 어린 나이에 결혼해 힘든 과정을 통해 아이를 낳았고 그 후 남편을 멀리하다 이혼 위기를 맞았다. 엔젤스 막내 홍애란은 결혼을 앞두고 이 남자와 결혼을 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한번 더 해피엔딩’ 제작진은 “4명의 캐릭터에 30대 중반 여성들의 현실적인 이야기가 담기면서 시청자들도 공감하는 부분이 있을 것 같다. 앞으로 그녀들의 용감한 사랑 찾기가 유쾌하게 그려질 예정이니 함께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번 더 해피엔딩’은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MBC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