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4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세바퀴’ 김혜진이 키 크는 방법에 대해 현실적 답변을 해 웃음을 유발했다.

28일 방송된 MBC ‘신동엽 김구라의 세바퀴’에는 장도연, 이연, 배구선수 김혜진, 허경환, 쇼리, 딘딘, 이정, 조세호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김혜진은 키가 180cm라며, “키 크는 방법이 있냐”는 질문에 “클 사람은 크고 안 클 사람은 안 크더라”라 발언했다. 이에 김혜진보다 키가 작은 남성 출연진이 흥분하며 자리에서 일어났고, 김혜진이 일어서자 다시 자리에 앉아 웃음을 자아냈다.

온주완은 180cm이니 같이 서면 김혜진과 똑같지 않냐는 출연진들의 말에 당황한 표정을 지으며 “원래 여자가 더 커보인다”며 당황했다. 이어 실제 키를 재봤을 때 온주완이 살짝 더 크자, 온주완은 “속이 시원하시냐”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MBC ‘신동엽 김구라의 세바퀴’ 방송화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