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영상 캡처

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영상 캡처

래퍼 지플랫으로 활동하고 있는 최환희가 자신을 향한 대중들의 시선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았다.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고(故)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가 출연했다.

최환희는 "사람들이 '힘내라', '착하게 자라라'는 말들을 할 때 응원 받는 건 좋지만 이제는 그만 바라봐 주셨으면 한다"며 상담을 요청했다. 부모님 얘기가 나왔을 때 솔직한 심정에 대해 최환희는 "친구들은 그런 얘기를 거의 꺼내지 않는다. 그런 얘기를 제가 불편해할까봐 안 꺼내는 분들도 많다. 하지만 저는 이런 걸 말씀드리는 게 전혀 불편하지 않다. 저한테 아픈 기억이지만 오히려 덤덤하게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환희는 엄마와의 추억이 담긴 그림을 액자에 넣어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최환희는 "제가 안 좋은 일이나 짜증나는 일이 있을 때 친구들한테 말하긴 하는데 진지하지 않는 분위기로 말한다. 내 감정 때문에 분위기가 무거워질까봐"라며 고민을 털어놨다. 혹독한 질책을 들었을 때 기분이 어떠냐는 물음에 최환희는 "어렸을 때는 내가 뭘해도 우쭈쭈해주는 분위기였다. 고등학교 후반이 돼서야 어느 정도 냉정한 피드백들이 올 때가 있었다. 생각했던 것보다 가슴 아프더라"고 말했다. 음악적 재능이 부족하다는 평들이 있었다는 최환희에게 오은영은 "성격도 좋고 예술적 재능도 있는 것 같다. 솔직히 까놓고 얘기하면 데뷔하는 데 있어서 엄마 프리미엄이 있다. 보통은 더 밑에서부터 기어 올라와야 하는 데 환희 씨는 엄마 프리미엄이 조금 있다. 그래서 사람들이 더 냉철하게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최환희는 대중들이 자신의 향한 시선에 대해 "이 아이는 상처가 있는 아이니까 더 주지 말아야겠다는 마음 아니었을까 싶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맞다. 정확했다. 많은 사람들은 환희 씨가 겪었던 아픔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는 것 같다. 혹시라도 내가 한 말이 환희라는 청년에게 상처가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정말 환희 씨를 위해 필요한 말들을 못해준 것 같다. 그러나 환희 씨 생각보다 건강하다. 냉정하게 보면 지금 이 나이의 이 일을 하는 환희 씨에게는 별 도움이 안 된다"고 조언했다. 이어 "사람들이 '힘내라'는 말의 진정한 의미는 뭐겠냐"며 "죽지 말고 잘 살라는 이야기다. 착하게 살라는 건 목숨이 소중하고, 스트레스 받아도 끝까지 버티라는 얘기다"고 말했다. 또한 "환희 씨는 본인의 삶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주변 사람들과 행복하고 마음도 단단하다. 환희 씨는 어머니를 건강하게 잘 떠나보낸 것 같다. 즐거운 추억과 기억이 남은 어머니인데 국민들이 못 떠나보낸 마음을 환희 씨에게 투영해 '힘내', '화이팅'하는 것 같다. 국민들이 환희 씨 어머니에 대한 애도를 끝내고 환희를 건강한 21살 청년으로 보고 음악에 대한 조언도 하고 그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환희는 "저와 어머니와 대중들 사이에 있는 게 뭔지 몰랐는데 그런 뜻이었다면 더 열심히 살아가야겠다고 생각한다"며 긍정적 태도를 보였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