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줍음 많던 여친, 친구 죽음 이후 180도 달라져
신지, 핸드폰 2개 쓰던 전남친 소환
사진제공= KBS Joy '연애의 참견3'

사진제공= KBS Joy '연애의 참견3'

코요테 신지가 전남친을 언급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3' 83회에서는 2세 연상 여친과 1년째 연애중인 고민남의 사연이 소개됐다. 스페셜 MC로는 신지가 함께 했다.

누구보다 부끄러움 많던 여자친구는 어느 날 갑자기 180도 변했다. 여친은 사람 많은 카페에서 코를 골고 자거나 식당에서 방귀를 뀌는 등 남 보기 부끄러운 일을 서슴지 않았고, 컵라면이 먹고 싶으면 걸어가면서 먹고, 청약까지 해지해가며 사고 싶은 것을 모두 구매했다.

알고 보니 몇 개월 전 사고로 친구를 잃고 나서 하고 싶은 것을 다 하며 살기로 결심했던 것. 이에 고민남은 여친을 이해하려고 노력했지만 여친은 더욱 본능에 지배된 사람처럼 행동했다. 여친은 몸 좋은 남자를 보며 필터링 없이 말을 쏟아냈고, 한 달째 병원에 입원한 고민남에게 외롭다며 다른 남자를 만나고 오겠다고 선언해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바람을 피우는 건 아니니 떳떳하다고 말하는 여친의 모습을 보며 신지는 "내 전 남친은 핸드폰이 2개였는데 떳떳하다고 말하더라. 하지만 결론은 떳떳하지 않았다"라는 경험담을 털어놓으며 "여기서 더 나아지지 않을 것 같으니 정리를 해라"라고 조언했다.

곽정은은 친구의 죽음 때문에 변했다는 여친의 이야기에 "상실을 경험을 하면 애도라는 작업이 필요하고 엇나가는 행동도 그 과정일 수 있다. 이해는 된다. 하지만 이 사람이 내 연인이라면 받아들이기 힘들 것"이라는 의견을 전했다.

주우재는 "여친에게 가드 불가 기술이 생겼다. 앞으로 무슨 일을 하든 친구의 죽음을 핑계 댈 거다. 고민남이 견딜 수 있으면 계속 만날 수 있겠지만 나는 헤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여친의 행동은 객기다. 원래 안 그랬는데 사고 이후로 바뀌었다고? 고민남은 무시를 받으며 연애를 하고 있다. 너무 기분이 나쁘다"라며 분노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