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영, 지친 심경 고백
"강인한 체력 생겼으면"
사진= 김나영 인스타그램

사진= 김나영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나영이 지친 심경을 드러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나영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지치지 않는 강인한 체력이 생기면 좋겠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앞서 "집 들어가는 길. 애들이 보고 싶은 마음 반, 자고 있기를 바라는 마음 반"이라는 글과 함께 아들 이준 군의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사진= 김나영 인스타그램

사진= 김나영 인스타그램

김나영이 두 게시물을 통해 육아에 대한 고충을 토로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그는 2019년 결혼 4년 만에 이혼을 발표해 두 아들을 홀로 키우고 있다.

김나영은 현재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 출연 중이며 6살 신우와 4일 이준이 두 아들과 함께 워킹맘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이외에도 개인 SNS와 유튜브 채널를 통해 일상을 공유 중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