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방탄소년단 뷔./

방탄소년단(BTS) 뷔가 압도적인 미모와 무대천재 면모로 글로벌 팬심을 사로잡았다.

지난 21일 방탄소년단 유튜브 공식 계정에는 'Permission to Dance' Anywhere 영상이 게재됐다.

화면 합성 기술인 크로마키 기법을 이용해 배경이 계속 바뀌는 가운데 방탄소년단은 노래에 맞춰 귀엽게 춤을 췄다.

배경은 서울의 곳곳과 작업실, 콘서트장을 지나 비행기, 해외 투어를 다닌 나라들과 추억의 사진, 해외 콘서트 장면들로 차례대로 바뀌어간다.

뷔는 널은 어깨와 길게 뻗은 피지컬로 청청패션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등장부터 눈길을 사로잡았다.

영상 내내 뷔는 팬들과 아이컨택 하듯 카메라를 매혹적으로 응시해 모두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방탄소년단 뷔, 치명적인 카멜레온 매력…아미와 함께 추억여행

또 몸에 힘을 빼고 춤선의 강약 조절을 능수능란하게 조절해 부드러우면서도 힙한 그루브를 선보이며 본능적으로 타고난 천부적인 끼를 자랑했다.

아울러 뷔는 '아이돌의 아이돌', 자타공인 '끼쟁이' 답게 특유의 '즐기는 천재'적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해 화면 어디에 있든 풍부한 표정 연기와 치명적 아우라로 화면을 압도하며 독보적 존재감을 과시했다.

'춤은 또 못 참지' 라는 문구와 함께 'KPOP의 얼굴' 뷔의 옆얼굴이 클로즈업 되자, 높고 예쁜 콧대와 갸름하면서 다부진 조각같은 미모가 환상적인 아름다움을 선사하며 감탄을 자아냈다.

귀여운 모습과 치명적인 눈빛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면서도 잘생김을 잃지 않는 얼굴천재적 면모는 팬들의 마음을 홀리기에 충분했다.

팬들은 "물만난 인어왕자 오늘도 출생지 무대인거 입증하네", "태형이 표정은 연기를 넘어서 본능적으로 나오는 거 같다", "아이돌 교과서 편찬되면 1면에 실릴 것"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