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육아 2년 차' 조윤희
"혼자 해야 하는 것들 많아, 용기 필요했다"
'내가 키운다' 티저./사진제공=JTBC

'내가 키운다' 티저./사진제공=JTBC

조윤희, 김현숙, 김나영. 용감한 세 엄마들이 쓰는 사랑스러운 육아 일기가 공개된다.

오는 7월 9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 (이하 ‘내가 키운다’)의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내가 키운다’는 다양한 이유로 혼자 아이를 키우게 된 이들이 모임을 결성해 각종 육아 팁과 정보를 공유하고, 서로의 일상을 관찰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배우 조윤희, 김현숙과 방송인 김나영이 출연하고, 방송인 김구라와 배우 채림이 클럽의 회장과 매니저로 합류한다.

22일 오후에 공개된 ‘내가 키운다’의 티저 영상에는 조윤희-이로아 가족, 김현숙-김하민 가족, 김나영-최신우&최이준 가족의 모습이 담겼다.

영상에는 ‘혼자 아이를 키운다는 것’에 대한 출연자들의 짧은 인터뷰가 담겼다. 이동건과 이혼 후 솔로 육아 2년차 조윤희는 “혼자 해야 하는 것들이 너무 많은데 용기가 필요한 것들이었다. 그런 것들을 해보면서 용감해진 것 같다”고 말했고, 솔로 육아 3년차인 김나영은 “무서웠다. 잘할 수 있을까? 처음에는 걱정이 많았다”고 대답했다. 솔로 육아 1년차인 김현숙은 “솔직히 처음에는 엄두가 안 났다. 누가 가르쳐주는 사람도 없지 않느냐”며 덤덤하게 답했다.

출연자 자녀들의 해맑고 사랑스러운 모습들도 공개됐다. 특히 조윤희는 ‘내가 키운다’를 통해 방송 최초로 딸 로아와 함께 하는 모습을 공개한다. 귀여운 외모와 사랑스러운 애교를 가진 조윤희의 딸 로아, 넘치는 에너지를 가진 엄마 사랑꾼 김현숙의 아들 하민, 엄마를 향한 감동의 멘트를 선물하는 김나영의 두 아들 신우, 이준 형제의 천진난만한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미소를 선물하며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내가 키운다’는 내다 9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