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각종 의혹 해명했지만…
'설상가상' 갑질 폭로까지 등장
서예지 /사진=텐아시아DB

서예지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서예지를 향한 논란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 이번에는 스태프 갑질이다.

14일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서예지 인성 폭로 같이 일한 스태프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회사에서 서예지 일정은 서로 나가기 싫다며 울기도 했다"고 글을 시작한 네티즌 A씨는 "일하면서 욕은 기본이고 개념 있는 척은 다하면서 간접흡연 피해를 몰랐는지 차에서 항상 흡연을 하고 담배 심부름까지 시켰다'고 주장했다.

A씨는 작은 실수를 하거나 화장실 갈 때 바로 따라가지 않으면 서예지로부터 욕설과 모욕을 들어야 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하녀 취급은 물론 사람 취급은 당연히 안 했고, 개돼지 마냥 무시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그는 "항상 자기는 배우라 감정으로 일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자기한테 다 맞춰야 한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았다"며 서예지를 향해 "감정으로 일하는 당신만 사람이냐, 우리는 개돼지냐. 우리한테 욕하고 화풀이하고, 우리는 감정이 없느냐"고 반문했다.

서예지로부터 혼나서 우는 날도 많았다고 주장한 A씨. 그는 "울면 뭐 잘했다고 우냐고 해서 촬영 끝나고 집 가는 길에 숨죽여서 울었다"고 했다. 또 "자기에 대한 안 좋은 소문이 돌면 '이 바닥 좁은 거 알지. 입 조심하라. 일 못하게 만들 수도 있다'고 협박하기도 했다"고 주장해 충격을 안겼다.

끝으로 A씨는 자신이 서예지와 같이 일했던 스태프라는 걸 증명하겠다며 영화 소개 프로그램의 큐시트와 서예지의 사인이 적힌 포스터 등을 첨부했다.

해당 글이 올라오기 하루 전, 서예지는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해명한 상태였다. 그는 배우 김정현과 열애 당시 그가 작품에서 스킨십을 하지 못하도록 시나리오 수정을 종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연인 간 애정 싸움"이라고 반박했다. 학교 폭력 의혹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학력 위조와 관련해서는 스페인 소재 대학에 합격해 입학을 준비했으나 배우 활동으로 인해 정상적으로 다니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입장을 밝힌 지 얼마 되지 않아 스태프 갑질 폭로까지 터진 상태. 잇단 구설로 부정적 여론이 우세한 상황에서 서예지가 이번에는 어떤 입장을 밝힐 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에 앞서 논란의 시작이자 당사자였던 김정현의 입에도 관심이 쏠려 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