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자, '강호동의 밥심' 출연
소속사 대표인 남자친구 언급
"긴 인연, 가을쯤 결혼 생각 중"
김연자 /사진=SBS플러스 방송화면 캡처

김연자 /사진=SBS플러스 방송화면 캡처

가수 김연자가 11년째 열애 중인 남자친구와의 결혼 계획을 밝혔다.

김연자는 지난 8일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했다.

이날 김연자는 11년째 만남을 이어오고 있는 남자친구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우리 둘은 인연이 엄청 길다. 내가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학원에 다니며 노래 연습을 했는데 그때 같은 학원에 다녔던 학생이다. 알고 지낸 세월만 50년이다"고 말했다.

김연자의 연인은 현재 소속사 대표로, 김연자는 힘들었던 시절, 자신의 곁을 지켜준 사람이 바로 남자친구였다고 했다. 그는 "서로 상경해서 생활하다 보니 긴 시간 엇갈렸는데 힘든 시기에 많은 도움을 줬다. 일본에서 활동하다 한국에서도 활동하고 싶었는데 그때 손을 내밀어준 사람이다. 남자답고 리더십이 있다"며 남자친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10년째 동거 중이라고. 김연자는 "2013년 정도부터 같이 살고 있다"며 "서로 의지하면서 살고 있다. 결혼까지 시간이 좀 걸렸다. 결혼을 하고는 싶은데 자꾸 미루게 됐다. 코로나19가 끝나면 꼭 결혼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자친구는 봄에 하자고 하는데 나는 많은 분께 축복을 받고 싶어서 가을쯤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계속해 김연자는 남자친구와의 연애 스토리를 공개했다. 그는 "(남자친구가) 운동을 해서 어릴 때부터 술·담배를 안 한다. 반면 나는 술을 엄청 좋아한다"면서 "뒤풀이 자리에서도 제가 조금 취했다 싶으면 바로 데리고 나간다. 그것 때문에 자주 싸웠는데 결국엔 내가 진다"며 웃었다.

특히 이날 남자친구는 깜짝 프러포즈를 준비해 감동을 안겼다. 남자친구를 대신해 나상도와 박군이 프러포즈 노래를 부르고 강호동과 남창희가 장미꽃을 선물한 것. 이에 김연자는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