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진화 母 '마마'와 라이브 방송
13kg 감량 성공…함소원 "마마님과 자매 같아"

함소원, 진화 '불화설' 불식 시킨
돈독한 '고부' 관계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영상 캡처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영상 캡처

방송인 함소원이 시어머니 '마마'와 남다른 관계를 뽐냈다.

함소원은 지난 7일 SNS 라이브 방송을 '마마'와 함께 진행했다. 함소원은 마마와 햄버거 '먹방'을 선보이는가 하면 시어머니인 '마마'의 미모를 칭찬하며 돈독함을 과시했다.

이날 함소원과 '마마'는 한 홈쇼핑에 함께 출연했다. 풀메이크업을 한 두 사람은 뚜렷한 이목구비로 닮은꼴 미모를 자랑했다. 특히 최근 13kg 감량에 성공한 '마마'는 이전보다 훨씬 건강하고 아름다워진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함소원은 "마마가 너무 예뻐졌다"며 "옆에서 보면 신기하다"고 다이어트 성공 실물 후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이제 '마마 언니'다"며 "파파도 못알아 볼 것 같다"면서 웃었다.

또 시어머니에 대해 "원래 예쁜 얼굴이었는데, 살에 뒤덮여서 몰랐던 것"이라고 칭찬하자, 마마는 "눈썹을 붙였다"면서 겸손함을 보였다.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영상 캡처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영상 캡처

함소원은 "마마는 보조개가 있는데, 저와 남편은 없다"며 "혜정이가 보조개가 있다"면서 시어머니의 미모를 닮았다고 언급했다. 이에 마마는 연신 "(함소원이) 말랐다"면서 함께 햄버거를 먹었다.

함소원은 마마의 다이어트 성공을 축하하며 "오늘 하루종일 기분이 좋다"며 "주변에서 다 마마보고 '예쁘다', '말랐다'고 했다. 영상보다 실물이 더 말랐다"고 전했다.

'마마'는 함소원의 18살 연하 중국인 남편 진화의 어머니다. 함소원은 진화와 2018년 결혼했고, TV조선 '아내의 맛'을 통해 일상을 공개해 왔다. 마마 역시 '아내의 맛'에 함께 등장하며 시청자들에게 익숙한 존재다.

최근 남편 진화와 결별설까지 불거졌던 함소원은 마마와 남다른 고부의 모습을 보이며 모든 불화 의혹을 불식시켰다. 결별설이 불거졌을 당시에도 함소원은 "18살 어린 남편과 결혼을 결정하고 열심히 묵묵히 성실하게 살아가고 있다"며 "가정을 이루고나니 모자른 점, 모르는 점, 헛점투성이다. 그래도 전 처음 사랑하던 때, 그 마음 똑같이 살아내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 애정을 당부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