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8개월 차 월더걸스 출신 혜림,
19금 신혼생활 대방출
'애로부부' 예고./사진제공=채널A, SKY

'애로부부' 예고./사진제공=채널A, SKY

SKY와 채널A가 공동 제작하는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가 새로운 스페셜 MC인 원더걸스 혜림과 함께 기막힌 ‘반반 결혼’의 실태를 다룬 뜻밖의 ‘애로드라마’와, 개그맨·모델 부부 김경진♥전수민의 속 터지는 ‘속터뷰’를 지켜본다.

오는 3월 1일 방송되는 ‘애로부부’에서는 8개월 차 새댁이자 원더걸스 출신 2호 유부녀인 혜림은 "볼 때마다 놀라워요", "신랑이 허벅지 한쪽 사이즈랑" 등 놀라운 ‘19금 신혼생활’ 대방출로 MC들의 폭풍 부러움을 자아낸다.

혜림과 함께 MC들이 지켜본 ‘애로드라마’의 예고편에서는 “모든 것을 공평하게 나누는 반반 결혼을 하자”며 합리적인 척하던 남편이 “애 보는 건 엄마가 할 일이지”라며 막말을 던졌고, 이에 MC 홍진경은 “뭐???”라며 격분했다고. 모든 것이 50대50인 줄 알았던 반반 결혼 생활의 생각 못한 파국은 본편에서 공개된다.

지난해 결혼에 골인해 ‘잉꼬부부’로 사랑받는 김경진, 전수민 또한 생각지도 못한 속사정을 털어놓는다. 아내 전수민은 “남편이 나한테 얘기도 안 하고 지인들에게 돈을 빌려준다”며 분개하지만, 남편 김경진은 “아내가 일단 비싼 걸 좋아해요. 양말이 2만원이에요”라며 과소비를 폭로한다. 그러자 전수민은 “모델이니까요”라고 맞서고, 김경진은 “저는 사치라고 생각해요”라고 강경한 입장을 보인다.

혜림의 19금 입담은 오는 3월 1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애로부부’를 통해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