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
주식 투자의 대가 존리가 경기도 파주의 주택을 구입했다고 밝혔다.

존리는 12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출연해 허영만과 함께 식당을 오가며 주식 투자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또 "파주 폐가를 샀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 시켰다.

존리는 이날 서울 땅값 '톱'(TOP) 지역으로 꼽히는 명동 일대 맛집을 탐방했다. 특히 양념 등갈비 집에서 존리는 '육식파' 취향을 밝히며 "경기도 파추에 작은 집이 있는데 아내와 함께 고기를 구워먹으러 자주 간다"고 밝혔다.

허영만이 "아파트냐, 주택이냐"고 물었고, 존리는 "지금은 광화문 아파트에 사는데, 파주 폐가를 150평에 1억 원 정도에 샀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서울에서 벗어나면 굉장히 싸다"며 "하룻밤 자고 오는데 너무 좋다"고 예찬론을 펼쳤다.

또 존리는 "가서 생각을 멈추는게 좋다"고 말했다.

이날 존리는 10년 동안 100배의 수익을 거둘 수 있었던 비법을 공개하기도 했다.

존리는 주식투자에 대해 "회사의 가치를 보고 투자해라"며 "회사의 본질을 보고 투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일단 투자한 후엔 "마라톤"이라 생각하고 지켜보는 것이 중요하다고도 강조했다. 존리는 "3년이나 5년은 굉장히 짧은 기간"이라며 "삼성전자도 10년 동안 비슷하다가 최근 상승했다. (팔) 타이밍이 아니라 오래 갖고 있어야 한다"고 전했다.

또 "밥을 먹듯, 세끼 먹듯 매일 주식을 사라"는 견해도 전했다. 존리는 "한국사람 두 명 중 한 명은 노후 준비가 안 돼 있다"며 "커피나 밥에 소비하지 말고, 주식이나 펀드는 밥 먹듯이 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투자는 무조건 먼저 시작하는 사람이 이긴다"고 전했다.

어린 시절에 대한 추억도 털어 놓았다. 갈치조림과 계란찜을 앞에두고 존리는 "어머니가 이렇게 해주셨다"며 "고향이 인천인데, 아버지가 건설을 하시다가 잘 안 돼 빚을 많이 졌다"고 어려웠던 시간을 털어 놓았다.

또 "미국에서 가장 많이 배운 건 노후 준비에 대한 것"이라며 "미국이 발전하게 된 것은 이 노후 준비 덕분이 아닐까 싶다"며 미국에서 생활이 투자 성향에 영향을 받았다고 전했다.

존리는 주식 뿐 아니라 부동산에도 남다른 조예가 있었다. 존리는 "초등학교 때 아이스크림 장사를 했는데, 아이스크림을 팔 때 장소가 중요하다는 걸 깨달았다"며 "다 팔아서 짜장면 사먹고, 친구들에게 배당금도 나눠줬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