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성, '강호동의 밥심' 출연
아내 박선영 깜짝 등장
"숟가락으로 남편 정수리 때린 적 있어"
정찬성 /사진=SBS플러스 제공

정찬성 /사진=SBS플러스 제공

UFC 페더급 세계 5위 정찬성과 그의 1호 팬인 아내 박선영이 남다른 입담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는다.

25일 밤 9시 방송되는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정찬성이 출연한다. 이날 박선영이 정찬성 몰래 깜짝 등장, 남편의 실체를 낱낱이 공개해 폭소를 유발한다.

아내는 등장하자마자 "숟가락으로 남편 정수리를 때린 적 있다"고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든다. 링 위에서는 누구도 범접 못 할 정찬성이지만 아내 앞에서는 영락없는 개구쟁이로 변신한다는 것이다. 정찬성은 녹화 중에도 도발을 멈추지 않는다.

또 아내는 "결혼 전 정찬성이 직업도 나이도 숨겼다"고 폭탄 발언을 이어 간다.

세 자녀를 둔 아내는 정관수술에 대한 고민을 토로하던 중 돌발 질문을 던져 MC 강호동을 진땀 흘리게 만들기도 했다는 후문.

시종일관 정찬성과 티격태격하던 아내는 "아무리 힘든 상황에서도 파이트 머니를 쓸 수 없었다"고 고백하며 남편을 향한 애정을 드러낸다. 이어 "내 꿈은 정찬성 지키기"라며 챔피언이 된 미래의 남편을 떠올리며 눈물을 쏟는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